비 내리는 부석사 / 2017.10. 6

 

 

경북 영주 부석사, 안양문

 

 

부석사 무량수전

 

 

부석사 삼층석탑

 

 

안개와 비구름을 소백산 능선이 구름 속으로 사라졌다

 

 

긴 연휴 덕분에 비가 오는 날인데도 많은 사람들이 부석사를 찾았다

 

 

 

 

 

 

의상대사가 짚고 다니던 지팡이를 꽂은 자리에서 나무가 자란다고...

내가 어렸을 때는 철망이 없었는데, 사람들이 자꾸 나무를 만지고 꺾어서 철망을 쳤다고 한다.

 

 

 

 

 

 

 

 

 

 

문화해설사를 따라 절을 관람하는 여행객들

 

 

순흥에 있는 순흥묵밥집. 비가 오는 날인데도 손님이 끊일 날이 없다.

 

 

Posted by 연우아빠.


티스토리 툴바